“5·18 폭도, 세월호, 인혁당…빨갱이 보상으로 나라 망한다” 새누리 고양시의원 카톡 파문

【팩트TV】 새누리당 소속 고양시 의원이 세월호와 5.18 광주민중항쟁 등을 폄훼하는 막말 카톡을 시의회 야당 의원들에게 배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고양신문> 등에 따르면, 새누리당 소속 김홍두 시의원은 지난달 24일 오후 6시경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 소속 17명 시의원을 카톡방으로 초대해 카톡메시지를 전달했다. 

 

그가 보낸 메시지에는 “연평해전 보상액 3100~6500만원, 5·18 폭동자 1인 6억~8억, 민청학련·인혁당 관련자 6억~25억, (세월호)수학여행 중 사망한 사람 8억5000만원~12억5000만원 억장이 무너집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5.18 광주민중항쟁과 민혁당도 함께 폄하한 것이다. 
 

 

 

 

또한 그가 보낸 메시지에는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일보직전입니다. 폭동해야 대박나는 참으로 X같은 종북세상. 국민혈세 빨대꽂기 국가전복 이적죄 범죄자를 처단하자!!'라는 극단적인 내용도 담겼다.

 

<고양신문>에 따르면, 해당 카톡을 받은 한 의원은 “시의원이 일개 개인도 아니고 일베에서나 나올법한 내용을 동료의원들에게 배포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발했으며 다른 한 의원은 “야당의원들만 초대해서 이러한 내용을 보낸 것은 우리를 모독하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카톡을 보낸 김 의원은 “직접 작성한 내용이 아니고 누군가에게서 받은 메시지를 전달하다가 스마트폰 조작 미숙으로 인한 실수"라며 ”의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했으며 카톡단체방에도 사과했기 때문에 다 끝난 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의회 야당 의원들은 "야당 시의원들을 불러 방을 만들고 올린 메시지를 실수라고 볼 수 없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의 이같은 돌출행동에, 윤리특위 구성 또는 사퇴를 요구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카톡을 보낸 김 의원은 지난달 본회의 시정질문에서도 ‘금정굴 유해를 DNA 검사해 부역자를 색출해야 한다’ ‘제주 4.3사건도 공산폭도 1500명을 가려낸 뒤 추념해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소속 김홍두 시의원이 지난달 24일 야당 소속 시의원들에게 보낸 카톡내용(사진출처-인터넷 사이트 캡쳐)

추모글 모음

2020년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29 이예 * 5.18 민주화운동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128 이미 *
누군가의 아들 딸, 어머니 아버지, 아내, 남편이었던
40년 전에 멈춘 그 시간이지만
그분들을 기억하는 우리의 시간은 아직도 흐르고 있습니다.
당신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
127 김수 * 우리나라의 역사니까 절대 잊지 않고 우리나라를 민주주의 국가로 다시 되찾게 해주신 것에 정말 감사합니다,고맙습니다.
126 김도 * 죄송하고, 감사하고, 잊지않겠습니다.
125 송민 * 정말 감사하고 영원히 잊지 않을께요
124 김시 * 당신들의 죽음이 헛 되지 않게 기억하겠습니다
123 조명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지켜내주어서 감사합니다. 아마 그때 막지 않았다면 지금까지도 독재정권이 유지됬을수도있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켜내주어서 감사합니다.
122 서현 *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121 황인 *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120 이규 * 많은분들의 희생 잊지않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