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사죄한 아들, 추징금 완납 나선 아내.. 노태우 가족은 달랐다

한국일보 김지현 입력 2021. 10. 27. 09:30 댓글 1185개

[노태우 별세, 남겨진 가족] 딸 소영씨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혼 소송

 

노태우 전 대통령 가족은 전두환 전 대통령 가족과 달리 12·12 군사반란과 5·18 광주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 등 과오를 사과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김옥숙(86) 여사는 1959년 노 전 대통령과 부부의 연을 맺은 후 '그림자 내조'를 해왔다. 유일하게 어록이 없는 영부인으로 기억될 만큼 말수가 적은 편이다. 퇴임 후에는 연희동 자택에서 투병생활을 해온 노 전 대통령 간호에 전념했다.

그나마 김 여사가 언론에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사돈과 친척에게 맡긴 비자금으로 미납 추징금을 납부하겠다"면서 2013년 6월 대검찰청에 탄원서를 제출했을 때였다. 김 여사는 "추징금 완납은 노 전 대통령 개인의 의미를 넘어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가와 역사에 대한 빚을 청산하는 소중한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돌려받을 수 없는 차명재산을 국고로 환수해 추징금 미납 족쇄를 풀려는 계산이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노 전 대통령은 그해 말 추징금 2,397억 원을 완납했다.

아들 재헌(56)씨는 최근 부친의 과오를 사과하기 위해 자주 광주를 찾았다. 2019년 8월 23일 희생자들이 안치된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사죄의 뜻을 밝혔다. 같은 해 12월과 지난해 5월, 올해 4월 등 총 4차례 참배를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 투병 생활로 거동이 어려운 노 전 대통령이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부친을 대신해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방명록에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김 여사도 1988년 2월 25일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 광주 망월동 5·18 민주묘지와 이한열 열사의 묘를 찾아 참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재헌씨는 지난해 7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민주화운동으로 진상이 밝혀지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한편으로 마음이 가벼워지기도 했지만 다른 한편으론 여전히 짐을 벗기 어려웠다"며 "(피해자와 유족들이) '이제 됐다'고 말씀하실 때까지 무릎을 꿇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4년 민주자유당(국민의힘 전신) 대구 동구을 지구당위원장으로 정치인을 꿈꿨으나 이듬해 노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구속되면서 탈당했다. 미국 뉴욕주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뒤 현재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다.

딸 소영(60)씨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결혼했으나 현재 이혼 소송 중이다. 소영씨는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맡고 있다. 소영씨의 차녀로 노 전 대통령 외손녀인 최민정(30)씨는 2014년 해군사관후보생으로 임관해 청해부대 근무 등을 마친 뒤 2017년 예비역 중위로 전역했다. 최씨는 현재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노태우 전 대통령이 김옥숙 여사, 아들 재헌씨와 함께 바둑을 두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https://news.v.daum.net/v/20211027093002472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53 ㄱㅅ *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게 하겠습니다.
152 이영 * 기억하겠습니다.
151 ㄱㅈ * 희생당한 시민분들이 정말 멋지네요
150 강태 * 5.18 그날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149 나만 *
중학교 1학년 막 입학한 후였다.
갑자기 학교 등교하지 말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는 학교 안가니 무조건 좋았다.
먼 거리 비포장 자갈길을 자전거로 통학해야 했기 때문이었다.
얼마 후 광주에 폭동이 일었다고 들었다.

518이 끝나고 난 후 분실한 총기를 찾는다며 수업을 매번 빠뜨리고 전교생이 동원되어
강변 갈대 숲을 뒤지면서 총기를 찾아다녔다.
얼마 후 시내 남녀 중고등학생들 모두를 동원하여 대로변 양옆에 도열하게 한 후 검은 차가 지나가면 손을 열렬히 흔들라고 교육을 받았다.
한참 후 검은 차 몇대가 지나가는데 우리는 북한 보신박수 수준과 열광적인 환영식을 강요받았다.
어린 마음에도 더럽게 기분이 나빴다.
3년 후 광주로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었다.
입학하자 마자 최루가스로 범벅이 된 대학 정문을 지나 학교를 드나들었다.
전경들이 대학 내로 진입하여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끌고가던 시절이었다.
대자보를 열심히 읽었다.
뭔가 이 사회가 정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처음에는 어렴풋이, 1년이 지나자 518때 공수부대의 학살 장면, 당시 폭도라던 시민들 사이에 한 건의 절도사건도 없었음을 일상적으로 사진으로, 그리고 몰래 돌려보는 518 항쟁 관련 유인물들과 대자보를 통해 볼 수 있었다. 그 때 정말 이 나라는 혁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두환은 반성과 사과 한 번 없이 7년 내내 기세등등했다.
518기념일이 되면 망월동 입구에서 전경들이 닭장차를 대기시키고 무조건 체포하여 버스에 실어 교통수단이 없는 먼 오지에 버려두곤 했다. 그걸 피하기 위해 3KM여 정도를 더 우회하여 망월동 묘지를 참배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2학년 때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하모니커를 불었는데 당일 시위한걸 깜박하고 하모니커를 연주하면서 길게 들이마신 후 일주일동안 목에서 피가래가 계속 나와 수업을 받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일주일 계속된 피가래 증상 이후 지금까지 30년이 넘게 건조한 계절이나 여름에 에어컨을 틀면 물병을 들고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래 들려 말을 할 수 없는 지경이다.

다시 오늘 518을 맞는다.
윤석열이라는 희대의 정치검사와 그의 졸개들이 이제 국민 여론은 아예 깡그리 무시하고 법도 무시하면서 노골적으로 법위에 군림하는 정치를 하고 있다.

어제 윤석열이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만들어 엄단하겠다고 했다.
야 윤석열 이 더러운 정치검사야,
네 마누라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 이따위로 뭉개면서 또 제2의 채널A사건 만들어 유시민 같은 정적 제거하려고 기도하고 있나?
이런 더러운 놈들이 공정과 상식과 법과 원칙을 입에 올리는 이 참담한 현실,
절대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제주의 4.3도 419 혁명도 80년 광주항쟁도, 87년 노동자 대투쟁도 여전히 완성되지 못하였다.
이번 봄에는 멀어도 광주에 꼭 다녀와야겠다.
들리는 길에 노무현 대통령님의 고향도 꼭 들러봐야겠다.

148 이문 *
잊지 않겠습니다! 책임자 처벌뿐만 아니라, 민주화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과 그 가족들 위한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촉구합니다!
147 나현 *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임을 위한 행진곡~함께
146 김석 * 그날을 잊지않으며 오늘의 태양과 하늘에 태그기가 펄락일수 있는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가합니다.
145 양 *

43여년의 기나긴 모진 비바람 속에도 영원히 가슴에 영롱한 의로움의 넋은 계승되고 온전한 믿음의 계승으로 살아 새롭게 만나게 됩니다.
불상히 여기신 먼저가신 선대분들의 민주화운동을 잊지 않고 기억한 한분 한분의 사랑 감사와 경외를 드립니다.
삼가 하늘의 영면은 살아 있는 한분 한분의 몸과 마음과 영혼에 영원한 사랑 입니다.
다시 기억한 민주화의 법:유신독재자 재산환수법+군부독재자 재산환수법+친일혈족의재산환수법= '통합적 국가적 야만의 폭언폭력의 학대자들의 재산 환수법''다르면다를수록 아름답습니다'.
144 *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