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전두환 추종자 윤석열은 기만적 정치행각 중단하고 사퇴해야"

브레이크뉴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08:45]​

 

(사)5·18서울기념사업회, 광주전남김대중추모사업회,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외 많은 시민단체들은 20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윤석열은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원들과의 대화에서 전두환은 군사쿠데타와 5·18 외에는 다 잘 하지 않았느냐는 망언을 저질렀다.”며, “학살자 전두환의 추종자 윤석열은 기만적 정치행각을 중단하라”고 강도 높게 촉구했다. 

 

지난 10월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원들과의 대화에서 윤석열이 전두환의 군사쿠데타 미화와 5·18민주항쟁을 짓밟는 망언을 한 것과 관련하여 민주시민사회단체들은 한 목소리로 윤석열에게 준엄한 역사적 요구를 했다. 

 

성명서는 “5·18과 민주영령들 앞에 사죄하라. 동학혁명에서부터 3·1만세운동을 거쳐 4·19와 5·18, 그리고 6월 항쟁과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의 독립과 민주주의는 수많은 영령들의 희생 위에 세워졌다. 윤석열의 망언은 군사쿠데타와 5‧18로 민주주의와 인권을 짓밟은 전두환을 찬양한 것으로, 독재주의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발언이었다.”며, “윤석열은 독립 영령들과 민주영령들 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윤석열은 반인권 독재주의자 정체성을 자백하라. 그는 지난 7월 17일 국립 5·18국립묘지에 방문해 눈물을 흘리며 5·18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방명록에 적었다."며, "이것이 거짓말이며 정치적 수사였음이 이번 망언을 통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석열은)기만적 정치행각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윤석열은 조용기 목사의 장례식장에서 일부 목사들의 안수기도를 받은 지 며칠 되지 않아 천공 스승을 들먹이며 손바닥에 왕(王)자를 새긴 모습을 보여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다.”고 비판했다. 

 

성명서는 “(윤석열은)검찰쿠데타. 고발사주 등 스스로 부자격자임을 인정하고 정치에서 은퇴해야 한다”며, “윤석열은 전두환이 하나회를 이용했듯이 검찰조직을 사유화해 헌정질서와 법치주의를 유린하는 검찰쿠데타를 일으켰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상관인 조국 전 법무장관의 가족털이 모해, 범죄 투성이 장모와 처의 탈법적 보호, 정치의 근간을 흔드는 고발 사주에 이르기까지 윤석열은 민주 대한민국보다 검찰만능주의에 매몰된 모습을 보였다.”며, “윤석열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정치를 해서는 안 될 부적격자라고 단언하며, 정치권에서 물러나야한다”고 촉구했다. 

 

이 날 민주시민사회단체들은 “5·18로부터 41년이 지나고 있는 지금 우리는 아직도 반민주 반인권적 독재자를 찬양하며 만일 혹시라도 정권을 잡게 되면 전두환과 같은 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농후한 정치 부적격자가 특정 정당의 대선후보가 되려고 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며, “윤석열이 이 모든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민주영령들 앞에 사죄하며 정치에서 물러나기”를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이 날 공동 성명서에 참여한 단체들은 (사)5·18서울기념사업회/사북항쟁동지회/광주전남김대중추모사업회/80년해직언론인협의회/80년민주화운동동지회/김사복기념사업회/안병하기념사업회/안병하인권학교/(사)김의기기념사업회/김종태추모사업회/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평화재향군인회/무궁화클럽/신시대21/근현대사미술관담다 등이 함께 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oon Seok-yeol, a follower of the murderer Chun Doo-hwan, must stop his deceptive political behavior and resign.

Yoon Seok-yeol should kneel in front of the 5.18 Democratic Heroes and apologize...

 

On the 20th, many civic groups, including the May 18 Seoul Memorial Association, the Gwangju Jeonnam Kimdae Center Remembrance Association, and the 1980 Dismissal of Journalists Association, issued a joint statement saying, “Yun Seok-yeol is the power of the people. Except for the military coup and the May 18th, he committed a reckless remark, saying, “Youn Seok-yeol, a follower of the murderer Chun Doo-hwan, urged him to stop his deceptive political activities.”

 

On October 19, in a conversation with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Busan Haeundae-Gap Party, in relation to Seok-Yeol Yoon's remarks that beautified Chun Doo-Hwan's military coup and trampled on the May 18 Democratic Uprising, democratic civil society organizations were unanimously stern against Yoon Seok-Yeol. There was a historical demand.

 

The statement read, “Apologize to the May 18th and Democratic Heroes. From the Donghak Revolution to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to April 19th and May 18th, to the June uprising and the candlelight revolution, Korea's independence and democracy was built on the sacrifice of many heroic spirits. Yoon Seok-yeol's remarks praised Chun Doo-hwan, who trampled democracy and human rights in the military coup and the May 18th, and was a remark that only a dictator could say." It should be,” he urged.

 

Then, "Yoon Seok-yeol confesses his identity as an anti-human rights dictator. He visited the May 18 National Cemetery on July 17 and wept and wrote in the guestbook that he would inherit the spirit of May 18 and protect liberal democracy. revealed,” he said.

 

In addition, "(Yun Seok-yeol) must immediately stop his deceptive political behavior." He said, "A few days after receiving the ordination prayers of some pastors at the funeral of Rev. It shocked the people by showing it.”

 

The statement read, "(Yoon Seok-yeol) Prosecutor's Coup d'etat. They should admit that they are incompetent and should retire from politics.” He criticized sternly, saying, “Like Chun Doo-hwan used Hanahoe, Yoon Seok-yeol privatized the prosecution organization and launched a prosecutor’s coup that violated the constitutional order and the rule of law.”

 

He continued, "From the loss of the family hair of former Attorney General Cho Kuk, the criminal protection of his mother-in-law and his wife, to the accusations that shake the foundation of politics, Yoon Seok-yeol showed a more immersed himself in the all-rounder of the prosecution than in a democratic Republic of Korea." , urged that "Yun Seok-yeol is an inappropriate person who should not be in politics for the sake of democracy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should step down from politics."

 

On this day, civil society organizations said, "Now that 41 years have passed since May 18, we still praise anti-democratic anti-human rights dictators, and if they take power, they are highly likely to engage in the same behavior as Chun Doo-hwan from a certain political party. I'm watching him try to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He strongly demanded that "Yun Seok-yeol apologize for all these remarks, apologize before the Heroes of Democracy, and step down from politics."

 

On the other hand, the organizations participating in the joint statement on this day were: May 18 Seoul Commemoration Association / Sabuk Uprising Association / Gwangju Jeonnam Kim Dae-jung Memorial Association / 1980 Dismissal Journalists Association / 1980 Democratization Movement Comrades Association / Kim Sa-bok Memorial Project / Ahn Byung Memorial Foundation / Ahn Byeong-ha Human Rights School / Kim Ui-gi Memorial Project / Kim Jong-tae Memorial Service / Korean Buddhist Jogye Society Labor Committee / Peace Veterans Association / Mugunghwa Club / New Age 21 /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Museum Damda, etc.

hpf21@naver.com

사진 : ▲ 성명서는 “(윤석열은)검찰쿠데타. 고발사주 등 스스로 부자격자임을 인정하고 정치에서 은퇴해야 한다”며, “윤석열은 전두환이 하나회를 이용했듯이 검찰조직을 사유화해 헌정질서와 법치주의를 유린하는 검찰쿠데타를 일으켰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윤석열, 5.18국립묘지 참배중에서)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출처 : https://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841494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53 ㄱㅅ *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게 하겠습니다.
152 이영 * 기억하겠습니다.
151 ㄱㅈ * 희생당한 시민분들이 정말 멋지네요
150 강태 * 5.18 그날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149 나만 *
중학교 1학년 막 입학한 후였다.
갑자기 학교 등교하지 말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는 학교 안가니 무조건 좋았다.
먼 거리 비포장 자갈길을 자전거로 통학해야 했기 때문이었다.
얼마 후 광주에 폭동이 일었다고 들었다.

518이 끝나고 난 후 분실한 총기를 찾는다며 수업을 매번 빠뜨리고 전교생이 동원되어
강변 갈대 숲을 뒤지면서 총기를 찾아다녔다.
얼마 후 시내 남녀 중고등학생들 모두를 동원하여 대로변 양옆에 도열하게 한 후 검은 차가 지나가면 손을 열렬히 흔들라고 교육을 받았다.
한참 후 검은 차 몇대가 지나가는데 우리는 북한 보신박수 수준과 열광적인 환영식을 강요받았다.
어린 마음에도 더럽게 기분이 나빴다.
3년 후 광주로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었다.
입학하자 마자 최루가스로 범벅이 된 대학 정문을 지나 학교를 드나들었다.
전경들이 대학 내로 진입하여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끌고가던 시절이었다.
대자보를 열심히 읽었다.
뭔가 이 사회가 정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처음에는 어렴풋이, 1년이 지나자 518때 공수부대의 학살 장면, 당시 폭도라던 시민들 사이에 한 건의 절도사건도 없었음을 일상적으로 사진으로, 그리고 몰래 돌려보는 518 항쟁 관련 유인물들과 대자보를 통해 볼 수 있었다. 그 때 정말 이 나라는 혁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두환은 반성과 사과 한 번 없이 7년 내내 기세등등했다.
518기념일이 되면 망월동 입구에서 전경들이 닭장차를 대기시키고 무조건 체포하여 버스에 실어 교통수단이 없는 먼 오지에 버려두곤 했다. 그걸 피하기 위해 3KM여 정도를 더 우회하여 망월동 묘지를 참배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2학년 때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하모니커를 불었는데 당일 시위한걸 깜박하고 하모니커를 연주하면서 길게 들이마신 후 일주일동안 목에서 피가래가 계속 나와 수업을 받을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일주일 계속된 피가래 증상 이후 지금까지 30년이 넘게 건조한 계절이나 여름에 에어컨을 틀면 물병을 들고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래 들려 말을 할 수 없는 지경이다.

다시 오늘 518을 맞는다.
윤석열이라는 희대의 정치검사와 그의 졸개들이 이제 국민 여론은 아예 깡그리 무시하고 법도 무시하면서 노골적으로 법위에 군림하는 정치를 하고 있다.

어제 윤석열이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만들어 엄단하겠다고 했다.
야 윤석열 이 더러운 정치검사야,
네 마누라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 이따위로 뭉개면서 또 제2의 채널A사건 만들어 유시민 같은 정적 제거하려고 기도하고 있나?
이런 더러운 놈들이 공정과 상식과 법과 원칙을 입에 올리는 이 참담한 현실,
절대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제주의 4.3도 419 혁명도 80년 광주항쟁도, 87년 노동자 대투쟁도 여전히 완성되지 못하였다.
이번 봄에는 멀어도 광주에 꼭 다녀와야겠다.
들리는 길에 노무현 대통령님의 고향도 꼭 들러봐야겠다.

148 이문 *
잊지 않겠습니다! 책임자 처벌뿐만 아니라, 민주화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과 그 가족들 위한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촉구합니다!
147 나현 *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임을 위한 행진곡~함께
146 김석 * 그날을 잊지않으며 오늘의 태양과 하늘에 태그기가 펄락일수 있는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가합니다.
145 양 *

43여년의 기나긴 모진 비바람 속에도 영원히 가슴에 영롱한 의로움의 넋은 계승되고 온전한 믿음의 계승으로 살아 새롭게 만나게 됩니다.
불상히 여기신 먼저가신 선대분들의 민주화운동을 잊지 않고 기억한 한분 한분의 사랑 감사와 경외를 드립니다.
삼가 하늘의 영면은 살아 있는 한분 한분의 몸과 마음과 영혼에 영원한 사랑 입니다.
다시 기억한 민주화의 법:유신독재자 재산환수법+군부독재자 재산환수법+친일혈족의재산환수법= '통합적 국가적 야만의 폭언폭력의 학대자들의 재산 환수법''다르면다를수록 아름답습니다'.
144 *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