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사

2011년 2월 06일
정갑룡( 5.18민주유공자)회원의 모친께서 2011. 02. 02(수)별세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빈      소 : 전남 완도 대성병원 장례식장  ★ 발인일시 : 2011. 02. 06. (일)    ** 정갑룡 회원은 1980년 당시 광주교육대학에 재학 중, 5.18항쟁에...
2010년 10월 16일
민주화운동 진영의 큰 어른이시고 5.18민중항쟁의 오랜 선배님이시며 동지이신 박석무 한국고전번역원장(前 5.18기념재단 이사장)의 장녀  시원과  염시종의  장남  정훈의 결혼식이 2010년 10월 15일(금), 압구정성당에서 있었습니다. ---- 함께 기쁨을 나눌 자리이지만 어려움이 많은  5.18동지이자 후배,제자들인...
2010년 6월 09일
하나님의 은혜로 만난 두 사람이 이제 새로운 가정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마음으로 참된 사랑을 약속하는 자리를 축하해 주시면 더 없이 감사하겠습니다.  정희연ㆍ이의연 의 장남  기 진 박한초ㆍ이정숙 의 장녀  가 희 ♠ 2010년 6월 19일 토요일 오후 6시 ♠ 역삼동 GS타워 1층 아모리스...
2010년 5월 09일
최양근( 5.18민주유공자)회원의 모친께서 2010. 05. 09(일)별세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빈      소 : 보라매병원 영안실 1호  ★ 발인일시 : 2010. 05. 11. 6:00    ** 최양근 회원은 1980년 광주에서 5.18관련으로 고초를 겪었고  ...
2009년 12월 15일
최수동 회원의 모친께서 2009. 12. 15(화요일)별세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빈      소 : 삼성동 서울의료원 5호 (전화번호 02-3430-0298) ★ 발인일시 : 2009. 12. 17 (목)오전 10시 ** 최수동 회원은 1980년 목포에서 5.18항쟁에 참여하였고  현재 본회 임원(사회봉사위원장)을 맡아  5....
2009년 8월 22일
** 5.18구속부상자이며 본 회 교육사업위원장인 '이 연'님께서       추도사를 지으셨습니다.       저희들의 존경과 염원,애도의 심정을 함께 담아        김대중 前 대통령님  가시는 길에 바칩니다. **  ...
2009년 8월 21일
** 김대중 前 대통령의 서거에 즈음하여  저희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원들의 심정을       박몽구 시인(문학박사/ '오월시' 동인 / 5.18민주유공자)께서 한 편의 시에 담아        보내왔습니다. 회원들의 마음을 모아 삼가 영전에 바칩니다.    ...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前 대통령님의 서거 소식에  하늘이 무너진 듯  애통한 마음을 금할 길 없습니다.   님께서 남기신 고귀한 정신과 업적, 저희가 이어갈 것을 다짐하며 삼가 영전에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합니다.    민주,인권,평화,통일의 빛이요,  거름이 되신 님이시여! 부디 영원한 평화와 안식을 누리소서

페이지

추모글 모음

2020년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10 이나 *
5.18 광주 시민 민주화 운동이 100년이 지나도 후손의 후손들까지 기억할 수 있게
우리부터 기억해야합니다
그 날 광주의 시민분들께서 한 영광스런 시위를 헛 되지 않게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하고 잊지 않겠습니다
109 이나 *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8 강연 * 모든 분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지않겠습니다.
107 강연 * 모든 분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 지 않겠습니다.
106 이나 * 힘내세요
105 이지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많은 분들의 희생으로 이루어졌다는것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104 박찬 * 희생 되신 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103 최지 * 그 당시 시민 여러분들의 희생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102 12 *
저는 초등학생때 선생님께서 화려한 휴가라는 영화를 보여주신 적이 있습니다.
그 전까지 글로는 수도 없이 봐온 5.18민주화 항쟁이였지만 그 때의 저에게는 그저 많은 역사 중 하나였고 크게 느끼지는 못했던 일이였습니다. 하지만 영화로, 시각과 청각으로 느낀 이 일은 그제서야 많은 역사 중 하나로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때야 그들에게 얼마나 감사해야하는지, 그 일을 왜 단순하게 여기면 안되는지를 알았고 그 후로도 학원 선생님, 친척들 등 많은 분들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들을 때마다 저는 저의 무지를 알았고 절대로 잊어선 안되는 사건이라는 것도 계속해서 깨닳았습니다.나라는 광주 밖으로는 모두에게 폭동이라는 거짓말을 일삼았고, 그들은 폭동이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계속 싸움을 이어갔습니다.하지만 이제 우리는 그 일은 절대 폭동이라 부를 수 없는 자유를 향한 투쟁이였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감사하고 그들이 지키려 했던 것을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내가 여기에서 정치를 비판할 수 있는 것, 편히 누울 수 있는 것, 먹을 수 있는 것은 모두 그들 덕분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던 것 또한 모두 그들의 덕분입니다. 민주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1 김혜 * 민주주의 도시 광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광주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은 당신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