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창립 경과보고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창립경과 보고 1995년 5월 18일 결성된 “5.18민중항쟁 서울경기동지회”로부터 출발한 5.18서울기념사업회는 비록 임의단체였지만 2002년부터 회원들의 자발적 노력과 헌신으로 5.18민주화운동 국가기념일에 맞춰 서울기념식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2005년 1월 서울시에 단체등록을 한 이후부터는 기념식과 함께 5.18 정신을 계승, 발전, 확산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학생 백일장과 사생대회, 전시회, 골든벨 등의 부대행사를 병행해 왔습니다.

 

이렇게 15년 동안 회원들의 회비와 자원봉사 등으로 어렵게 회의 활동을 이어오던 중 지난해 11월 22일 서울특별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이신 박양숙 의원님께서 4.19혁명 유공자와 5.18유공자, 특수임무 유공자에 대해서도 보훈예우수당을 지급할 수 있도록 “서울특별시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발의해주셨고 개정안은 같은 해 12월 서울시의회에서 통과되었습니다. 서울시에서도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가 서울시 산하 법인으로 등록할 경우 다른 보훈단체에 준해 사무공간을 지원해주시기로 하고 예산을 편성해 주셨습니다.

 

서울특별시와 시의회의 이런 지원과 노력에 발맞춰 저희 5.18서울기념사업회도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활동을 보다 안정적으로 지속하기 위해 법인격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뜻을 모으고 2017년 1월 (가칭)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서울시와의 긴밀한 협의 아래 오늘까지 10차에 걸쳐 회의를 열면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추진위원회는 지난 6월 9일 법인 창립총회일을 7월8일로, 발기인을 최병진, 장신환, 최수동, 정찬우, 최영선, 김명자, 김청식 등 7인으로 확정하고 정관(안)과 사업계획(안) 작성에 착수하는 한편, 국가보훈처 서울지방청 관내에 거주하는 5.18민주유공자 880여명 모두에게 사단법인 설립취지서와 회원 가입신청서를 발송하고 일일이 전화를 걸어 가입을 독려하였습니다. 지난 6월 12일 사단법인 설립취지서와 가입신청서을 우편 발송한 이후 우편, 팩스, 전자가입서 등을 통해 회원가입신청을 받은 결과, 오늘 현재까지 5.18민주유공자등예우에관한법률 제4조에 의한 유공자 즉 정회원 231명, 법에 따른 유공자는 아니지만 본 회의 목적과 취지에 찬성하여 가입신청을 한 후원회원 49명 등 총 279명이 회원으로 가입, 오늘 설립 총회를 개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오늘 사단법인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가 설립되기에 이르기까지 말없이 정신적 물질적으로 도와주시고 헌신해주신 많은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동지 여러분들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님과 박양숙 서울특별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올리면서 이것으로 경과보고를 마치겠습니다.

 

(사)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발기인 대표 최병진

추모글 모음

2020년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110 이나 *
5.18 광주 시민 민주화 운동이 100년이 지나도 후손의 후손들까지 기억할 수 있게
우리부터 기억해야합니다
그 날 광주의 시민분들께서 한 영광스런 시위를 헛 되지 않게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하고 잊지 않겠습니다
109 이나 *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8 강연 * 모든 분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지않겠습니다.
107 강연 * 모든 분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 지 않겠습니다.
106 이나 * 힘내세요
105 이지 *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많은 분들의 희생으로 이루어졌다는것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104 박찬 * 희생 되신 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103 최지 * 그 당시 시민 여러분들의 희생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102 12 *
저는 초등학생때 선생님께서 화려한 휴가라는 영화를 보여주신 적이 있습니다.
그 전까지 글로는 수도 없이 봐온 5.18민주화 항쟁이였지만 그 때의 저에게는 그저 많은 역사 중 하나였고 크게 느끼지는 못했던 일이였습니다. 하지만 영화로, 시각과 청각으로 느낀 이 일은 그제서야 많은 역사 중 하나로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때야 그들에게 얼마나 감사해야하는지, 그 일을 왜 단순하게 여기면 안되는지를 알았고 그 후로도 학원 선생님, 친척들 등 많은 분들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들을 때마다 저는 저의 무지를 알았고 절대로 잊어선 안되는 사건이라는 것도 계속해서 깨닳았습니다.나라는 광주 밖으로는 모두에게 폭동이라는 거짓말을 일삼았고, 그들은 폭동이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계속 싸움을 이어갔습니다.하지만 이제 우리는 그 일은 절대 폭동이라 부를 수 없는 자유를 향한 투쟁이였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감사하고 그들이 지키려 했던 것을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내가 여기에서 정치를 비판할 수 있는 것, 편히 누울 수 있는 것, 먹을 수 있는 것은 모두 그들 덕분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던 것 또한 모두 그들의 덕분입니다. 민주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101 김혜 * 민주주의 도시 광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광주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은 당신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