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중항쟁제42주년기념 서울행사 보도자료

 

보 도 자 료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 서울행사

5월 내내 서울시민들과 함께 합니다

(사)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회장 장신환) www.518seoul.org

우03147 서울 종로구 율곡로 56 운현하늘빌딩 7층 Tel 02-774-5518 Fax 02-774-5519

홍보담당 김용만 010-8845-1750 전자우편 518seoul@hanmail.net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행사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등지에서 5월 내내 열려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 서울행사는 독립운동과 민주주의의 성지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등지에서 진행됩니다. 2년여간 지속되어온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는 끝났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합니다.

기념식은 TBS-TV를 통해 전국으로 생중계되며, TBS교통방송 라디오에서는 5월 18일 오후 5시18분, 5·18 당시 광주 현장에서의 차량시위를 기념하는 경적이벤트를 진행합니다.

기독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천주교(가나다순) 등 국내 종교계를 대표하는 주요 종단에서는 5‧18과 민주영령을 추모하는 예배와 미사, 법회를 준비하였습니다. 각각의 교회와 법당에서 교인들과 함께 5·18정신을 공유하며, 민주와 인권의 나라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게 될 것입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세계의 민주화운동에 영감을 주고 있는 ‘5.18민주화운동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특별한 전시회는 한 달 내내(5.3~31)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립니다. 독립선열들과 5·18영령들의 바램이 다르지 않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시민들의 참여를 위한 분향소는 일반 시민들의 추모가 어려워진 점을 감안하여 본회의 홈페이지(www.518seoul.org)에서 온라인 추모관을 운영합니다. 누구나 접속하여 추모의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서울청소년대회 문예공모전과 골든벨 행사를 할 수 없게 된 점은 아쉽지만, 제3회 5·18영화제로 영상세대의 참여는 계속됩니다.

5·18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 각 지역에서 군사독재와 인권 탄압에 저항하는 시민들을 응원하고 연대하고 있습니다.

 

올해의 5‧18 서울기념행사를 널리 보도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추모글 모음

5・18 추모의 글

순서 성명 추모의 글
364 전승 *
저희 학교에서 5•18을 추모하기위해 5월의 노래와 임을 위한 행진곡, 다른 작곡가들의 추모 곡을 부르면서 다 같이 감정을 나누며 기념했습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은 그 누구도 공감할 수 없지만 저희가 함께 슬픔을 나눠드리도록 항상 기념하고 추모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363 윤가 *
저희 학교에서 5.18 추모식을 하면서 사회를 맡으면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오월의 노래, 고향의 봄, 임을 위한 행진곡 등 5.18을 기념하기 위해 다같이 한 마음으로 행사에
임했습니다.
언제나 마음 한켠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362 김채 * 늘 잊지않고 감사하겠습니다 하늘에서도 편히 쉬세요
361 박순 * 잊지않겠습니다
오월에 광주
360 .밝 *
ㅇㅇ아
잘 지냈지?
아니, 이제는 유한을 끝내야 할 때가 되어가지?
엉뚱한..
아니 ㅇㅇㅇㅇ?

믿는 대한국인이 있었을까?

5.18 반란군 수괴들
무귀舞鬼가 되어 영원히 덩실덩실 춤출테니..
춤추는 모습 보며 위안을 삼자

ㅇㅇ아......


.밝 누 리.
[밝은 우리의 온 삶터]
.
359 천은 *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곳에선 편히 쉬세요
358 박희 *
당신들의 용기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만들어졌습니다. 우리의 따뜻하고 편안한 나날을 만들어주셔서, 우리가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살아갈 수 있게 해주어서 고맙습니다. 그 날 광주의 함성과 아픔, 당신들의 희생과 노력을 잊지 않겠습니다. 언제나 마음 한 켠에 품은 채 살아가겠습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부디 저 광활한 우주에서는 당신의 모습으로 반짝이면서 편안하시길 소망합니다.
357 권수 *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기꺼이 희생하신 분들을 잊지 않고 항상 그 마음을 새기며 살아가겠습니다. 또한 다음 세대를 위해 고군분투하신 것처럼 저도 앞으로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356 최현 * 그대들이 있었기에 우리가 있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355 강지 *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페이지

Back to Top